‘실책+빈타=패배’ 공식 반복한 여자야구 대표팀, 멕시코에 0-10 패배 [야구월드컵]

관리자
2023-08-13
조회수 51

실책 5개 저질렀으나, 안타 3개에 불과

*예선전 무승 4패, A조 최하위
*최송희 2.1이닝 무실점 호투 위안거리

대표팀 양상문 감독이 멕시코전에서 내야가 흔들리자, 선수들을 불러모아 다독이고 있다. 선더베이(캐나다) | 황혜정기자. et16@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선더베이(캐나다)=황혜정기자] 수비 실책이 많은데, 타선도 터지지 않는다면 경기에서 진다. 이 공식을 대한민국 여자야구 국가대표팀이 반복하고 있다.


양상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야구 대표팀이 13일(한국시간) 캐나다 선더베이 포트 아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여자야구 월드컵(WBSC)’ 예선 네 번째 경기에서 멕시코에 0-10 콜드게임 패했다. 대표팀은 이로써 예선 4경기를 치르는 동안 전패를 기록하며 A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멕시코 타자. 선더베이(캐나다) | 황혜정기자. et16@sportsseoul.com

대표팀은 이날 수비 실책 5개를 범했다. 그러나 안타는 3개에 불과했다. 10실점 중에 투수 자책점은 7점이었다. 3실점은 수비 실책으로 인한 것이었다.


패배하는 이유가 계속된 반복된다. 예선 첫 경기였던 홍콩전(8-9패)에서 실책 6개를 범했지만, 안타는 4개만 뽑아내는 데 그쳤다. 세 번째 경기였던 호주전(3-10패)도 실책 6개에 안타 5개를 기록했다. 멕시코전 패배 공식과 같다.


두 번째 경기인 미국전(0-14패)에서 그나마 실책 2개로 줄였지만, 상대는 실책을 저지르지 않았고 홈런 포함 장단 13안타를 때려냈다. 반면, 대표팀은 미국을 상대로 안타 3개를 기록했다.


멕시코와의 경기 2회말, 3루수 김현희가 파울 플라이를 몸을 날려 잡아내고 있다. 펜스에 이마를 부딪혀 가며 플라이 공을 잡느라 김현희의 이마에 빨간 상처가 생겼다. 선더베이(캐나다) | 황혜정기자. et16@sportsseoul.com

멕시코전에서 1회부터 3실점한 대표팀은 빈타에 허덕이며 점수를 따라잡지 못했다. 그 사이에 멕시코가 대표팀의 수비 실책을 틈타 3회까지 8득점했다.


결국 대표팀은 점수를 한 점도 뽑지 못한 채 오히려 6회 2점을 추가로 내주며 0-10 콜드게임 패배를 받아들여야했다.


수비에서 실책이 많았지만, 모든 수비가 엉망이었던 것은 아니다. 3루수 김현희가 2회말 2사 2루에서 펜스에 이마를 부딪혀 가며 파울 플라이를 잡아내 관중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2루수 이지아가 대회 첫 2루수로 선발 출전해 호수비를 수차례 펼쳤다. 사진출처 | WBSC.

2루수 이지아도 좋은 수비를 여러차례 선보이며 코치진의 칭찬을 독차지했다. 주전 1루수 김해리의 부상으로 이날 1루수로 긴급 투입된 외야수 양서진도 익숙하지 않은 포지션에서 제 몫을 다해냈다.


4회초 대표팀이 첫 득점을 올릴 기회가 있었으나 아쉽게 무산됐다. 주은정이 상대 투수에 종아리를 강타당했고 절뚝거리며 1루로 나갔다. 박주아가 좌전안타를 때려냈고, 2사 1,2루에서 김예서도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해 2사 만루가 됐다. 그러나 양서진이 범타로 물러나며 대표팀의 득점이 불발됐다.


선발 박민성이 2.2이닝 7실점(5자책)을 기록했고, 최송희가 2.1이닝 무실점 역투했다. 이유진이 0.2이닝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투수 최송희가 멕시코전에서 2.1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선더베이(캐나다) | 황혜정기자. et16@sportsseoul.com

이날 투수 최송희가 3회말 2사 1루에서 마운드에 올라 2.1이닝 동안 피안타 1개, 무사사구를 기록하며 무실점 호투한 것이 유일한 위안이었다.


대표팀 양상문 감독은 “최송희의 투구 템포가 빨라 멕시코 타자들이 애를 먹은 것 같다. 송희가 공 움직임이 좋지 않나. 또 야수들이 잘 도와주기도 했다”며 그의 호투를 반겼다.


대표팀 이동현 투수코치도 “(최)송희가 팔각도가 높아 제구가 흔들렸다. 어떻게 하면 잡을 수 있을까 고민 끝에 팔을 조금 내렸더니 제구도 잡히고 공 움직임도 좋아졌다”며 호투 비결을 밝혔다.


5회초 대타로 나선 김현아가 우전 2루타를 때려낸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선더베이(캐나다) | 황혜정기자. et16@sportsseoul.com

3안타만 뽑아낸 타선에선 박주아, 양서진이 안타 1개씩을 때려냈고, 대타로 타석에 선 김현아가 호쾌한 2루타를 뽑아냈지만, 후속타의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강행군을 치르느라 몸이 성한 선수 한 명 없다. 모두 경기 전 손과 발을 테이프로 칭칭 감고 경기에 나섰다. 본선 진출은 좌절됐지만, 대표팀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각오다.


대표팀은 오는 14일 캐나다와 경기를 마지막으로 대회 일정을 마치고 15일 귀국길에 오른다. 마지막 경기 선발투수는 김보미다. et16@sportsseoul.com


대표팀 선수들이 멕시코전 라인업 때 화이팅을 불어넣고 있다. 사진출처 | WB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