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회 대역전극' 창미야 선덕여왕배 여자야구대회 우승

한국여자야구연맹
2024-04-23
조회수 271

결승서 나인빅스에 7-6
7회 5득점으로 역전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밴드(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이메일(으)로 기사보내기 기사스크랩하기

창원시여자야구단 창미야 선수단이 21일 경주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선덕여왕배 전국여자야구대회 챔프리그 우승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창미야

창원시여자야구단 창미야가 7회 대역전극으로 선덕여왕배 전국여자야구대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창미야는 21일 오전 11시 30분 경주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제7회 선덕여왕배 전국여자야구대회 챔프리그 결승에서 나인빅스에 7-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2년 연속 선덕여왕배 챔프리그(상부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2022년에는 퓨처리그(하부리그) 정상에 오른바 있어 특히 선덕여왕배에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전국대회 3관왕에 오른 창미야는 올 시즌 첫 전국대회도 우승으로 장식하며 여자야구 최강자 자리를 지켜냈다.

창미야는 이날 결승에서 초반부터 많은 실점을 하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1회 선발 투수 김예서가 2아웃을 잘 잡았으나 이후 볼넷을 내주면서 잇달아 실점했다.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맞으면서 선취점을 내줬다. 이후 중견수 방면 1타점 적시타를 맞았고, 이어진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을 더 헌납했다. 창미야는 김예서를 내리고 이슬을 올려 진화에 나섰으나 견제 실책으로 1점을 더 내줬다. 이 실점으로 점수는 0-5가 됐다.

4회 창미야가 추격을 시작했다. 조민지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고, 김예서가 2루타로 주자를 불러들였다. 이어진 무사 1·3루에서 박홍은이 땅볼로 1점을 추가했다. 5회 나인빅스가 1점 달아났다. 이슬이 1사 3루에서 좌익수 방면 안타를 맞으면서 점수는 2-6이 됐다.

7회 초 창미야가 대역전극을 벌였다. 무사 1·2루에서 이슬이 안타로 1점을 올렸다. 이어 조민지와 김예서가 각각 1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1점 차로 추격했다.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문근영이 땅볼을 쳐서 1점을 추가했고, 상대 송구 실책이 겹치면서 주자 1명이 더 들어와 7-6 역전에 성공했다.

창미야는 마지막 7회 말 에이스 박민성이 마운드에 올라와 아웃 카운트 3개를 정리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앞서 창미야는 서울 비밀리에를 11-7, 부산 올인을 25-8로 제압했다. 이어 준결승에서는 대전 레이디스를 10-4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대회 우승을 차지한 창미야는 개인상 시상에서 김예서(포수)가 최우수선수상, 박민성이 우수투수상, 이슬이 타격상, 박홍은이 수훈상을 받았으며, 정성빈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원재 기자

출처 : 경남도민일보(https://www.idomin.com)